Email me your manuscript! Get your own eBook free!

홍염

홍염

Regular price $0

홍염 (紅焰) - 1927년 《조선문단》 1월호에 발표된 최서해의 대표적 문학작품이다. 간도를 배경으로 조선인 소작인과 중국인 지주 사이의 갈등을 그린 것으로 프로 문학의 성격을 잘 나타낸 대표적 작품이다. 계급의식에 입각한 인물 설정, 소작인의 지주에 대한 계급적 투쟁, 그리고 방화와 살인에 의한 결말 처리 등 프로 문학적 창작 기법에 충실하게 쓰여진 작품이라고 할 수 있다. 문서방은 무산자의 전형적인 인물이다. 그는 조선에서 소작을 하다가 서간도로 이주하였다. 그곳에서 중국인의 소작인이 되었다. 문서방은 빚 때문에 중국인 지주 인가에게 딸을 빼앗긴다. 그 설움으로 병이 난 아내의 소원은 딸을 한번 보는 것이다. 문서방은 인가에게 네 번이나 찾아가지만 거절당하고 쫓겨난다. 아내는 원한이 맺힌 채 죽는다. 다음날 밤 문서방은 인가의 집에다 불을 지르고, 불길 속에서 인가를 도끼로 죽이고 딸을 되찾는다. ‘작다고 믿었던 자기의 힘이 철통같은 성벽을 무너뜨리고, 자기의 요구를 채울 때 사람은 무한한 기쁨과 충동을 받는다.’라고 소설은 결론을 맺는다. 그 이후에 오게 될 어떠한 희망도 제시하지 않은 채 작품의 결말을 맺고 있음은 근대소설의 한 특징이며, 최서해 문학의 특징이기도 하다. 신경향파 소설의 전형적인 결말 형태인 살인과 방화로서 사건의 갈등을 해결하고 있다. 이와 같은 결론은 신경향파 소설의 한계로서 사회적 변혁에 대한 대안을 제시하지 못하고, 사회적·구조적 모순에 대해 개인적 항거로만 그쳤다는 비판을 받고 있다. 최서해는 빈궁을 소재로 한 가난한 사람들의 호소와 절규를 주로 창작하였다. 이러한 빈궁상의 제시는 사회의식의 소산에서 나온 것이 아니라 그의 개인적인 체험으로부터 나온 것이다. 이 계열의 작품에 《고국》 《기아와 살륙》 《탈출기》 등이 있다. [출처] 두산백과, ‘홍염’